헬조선










저는 탈조선을 하는 것을 확실히 결심을 했으며 미련없이 떠날 수 있거든요..
제 자신의 마음가짐도 확실하고, 준비도 차근차근 하고 있습니다.
주변 친구나 선배 등의 꼰대질 따위는 뭐 무시하면 되니까 문제는 없는데 말입니다...

 

그런데 딱 한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가족(특히 부모님)한테 설득을 하는게 매우 어렵네요..?
탈조선을 하기 위한 마음가짐이랑 계획 사항을 말씀드렸는데, 돌아오는 답은 잔소리 뿐입니다.
흔히 꼰대들이 하는 말 '한국 사람은 한국에서 살아야지', '선진국? 한국이 더 좋아..', '니가 그 나라 가면 너는 외국인 노동자야'?
라는 말부터 시작해서 '일단 한국에서 대학원 학위 받거나 좋은 기업에 취직하여 자리잡은 뒤 미국에 가야지' 라는 등의 답변을 하시네요.

 

제가 대학 졸업을 앞두고 있어서 잔소리와 간섭이 쭉 심하긴 했지만 탈조선 선언 후 점점 더 심해지네요.. 덕분에 저는 거짓으로 한국에서의 구직 상황 및 한국 대학원 지원 사항 등을 어쩔 수 없이 보고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부모님 댁이 학교가 있는 지역에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얹혀 사는 관계로 이 거짓 보고를 계속 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부모님의 친구분 대다수 및 삼촌들이 대기업 임원을 하셨고, 친형과 형수는 의사, 사촌 누나는 외국계 기업 팀장을 하는 소위 잘나가는 사람들(단,, 저희 집안은 금전적 여유가 전혀 없는 집안입니다. 한마디로 다들 개천에서 용난 케이스죠 ㅋㅋㅋㅋ) 이라 부모님이 꼰대 성향을 가지게 되신 것 같습니다. 계속 노오력하라는 말도 매일같이 듣네요. ㅋㅋㅋ

 

하지만 저는 집안에서 돌연변이라 한국에서 별 볼일 없는 인간입니다. (아, 물론 외국에서 부귀영화를 누리고자 탈조선을 하려고 하는것은 아니며,, 그냥 인간답게 살기 위해 탈조선을 하려고 합니다. ㅋㅋㅋ) 조선 땅에서 저는 위의 분들처럼 잘나갈 수 없으며, 인간답게 살 수 없으리라는 것을 확실히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부모님은 제가 한국에서 잘 살 수 있다고?너무 믿으시네요 ㅋㅋㅋ.?

 

각설하고... 탈조선에 대해 부모님께 끈질기게 설득을 하는게 좋은가요? 아니면 부모님 말 잘 듣는 척 하다가 종강하자마자 집을 나온 후 탈조선 준비를 마저 하다가 준비가 끝나면 휙 떠다는게 좋을까요??설득을 포기한다는 것에 제 마음이 조금 더 기울어 있는데,, 그것은 부모님한테 뒤통수를 치는 격인 것 같아 어찌해야 할지 고민되네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_._) 꾸뻑~

 

아, 제 전공은 기계공학입니다. 그래서 탈조선 할 마음이 더 큰 것입니다..
?






  • Best
    15.10.29
    그런 부모님으로부터 탈출하는 것도 탈조센 아닐까요?
  • 님이 하고싶은 것을 명확히 하시고 흔들리지 마세요..

    부모님을 설득하다가 힘이들거나 안되면

    그냥 하지 마시고 준비가 다 된후

    2~3주 전에 말씀 드리세요

    부모님이 인생 살아주는거 아니니깐요~!!
  • 님이 하고싶은 것을 명확히 하시고 흔들리지 마세요..

    부모님을 설득하다가 힘이들거나 안되면

    그냥 하지 마시고 준비가 다 된후

    2~3주 전에 말씀 드리세요

    부모님이 인생 살아주는거 아니니깐요~!!
  • 이것도 방법이 될 수 있겠네요. ㅎ 조언 감사합니다.~~
  • 하고싶은게있다면 주저하지말고 하시는게 나을껍니다.
    " 아 그때 그랬어야 하는데 " 라고해봤자 아무소용없지요... 가족들이 납득을 하지않는다면 스스로 자금을 마련해서 그냥 나가시는것도 하나의 방법이죠... 뭐 편지한장정도는 남겨놔야겠지만..지금당장은 말도없이 집나간 자식이라고 원망을 받을수도있지만
    나중에 헬조선에서 공돌이로서 개무시당해가면서 누구누구는 뭐하는데 너는뭐냐 소리들어가면서 스트레스 받아가며 사는것보다
    해외에서 괜찮은 급여받아가면서 대기업 외국계임원들 부럽지않게 벌면 나중에가면 오히려 더 좋아하지않을까 생각합니다

    설득이 안된다면 지금은 포기하세요 지금당장 가족들에게 희망찬 비전을 제시할수없다면? 나중에 외국에가서 성공한모습을 보여주면 되는거죠..

  • 당장의 원망은 피할 수는 없는 것이군요. ㅎㅎ .. 성공한 모습이든 아니든 여유롭게 잘 살고 있다는 모습만이라도 보여드리면 되겠네요. ㅎㅎ
  • 탈조선2년차
    15.10.29
    설득이 아닌 핑계를 만들자면 공황장애가 있다고 하세요. 헬조선에 대한 사회 문제로 상담받으러 다닌다고요.
    글고 공대가 탈조선애 좋은 학과인것은 맞지만
    외국에서 경력 없으면 취업이 상당히 힘들어요.
    성공적인 탈조선을 위한다면 대기업 공채(되면 좋고) 아니더라도 중소기업이라도 가서 경력 쌓아두세요. 3년이 좋다고 봅니다.
  • 실제로 공황장애로 상담 받으러 다니고 있고요.. 부모님도 이미 알고 계십니다.. ㅎㅎ
    군대 한번 더 갔다 온다 생각하고 3년 버티면서 경력 쌓아야 되겠군요... ㅎㅎ
  • 탈조선2년차
    15.10.29
    헉 저도 그랬는데...
    님을 위해 빨리 탈조선하세요. 헬조선에서 취업하다간 멘탈 무너져요.
    ASAP 탈조선
  • 알겠습니다. ㅎㅎㅎ
  • rob
    15.10.29
    북미로 탈조선 하세요. 기계 공학 수요가 많으니까. 특히 미국, 군사, 우주 탐사 같은 분야로. 미국이나 캐나다로 외국인 노동자로 사는 편이 훨씬 좋지...
  • 그렇죠. ㅎㅎ. 저도 외국인 노동자로 사는 것이 훨씬 대우도 좋고 삶의 질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 로로가
    15.10.29
    근데 부모님 안보고 살수 잇어요?
  • 네.. 살 수 있어요. 하지만 부모님을 영원히 안 본다는 것은 아니지만요. ㅎㅎ
  • 방문자
    17.03.19
    영원히 못 볼 작정해도 잘못된 거 하나도 없습니다. 
  • 둠가이
    15.10.29
    요즘같이 화상통화도 공짜로 마음껏 할 수 있는 세상에 그런건 걱정할 필요 없을듯.
    어차피 한국살아도 나중에 내 가정 꾸리고 하면 1년에 명절날 한번 뵙는게 부모님인데
    외국나가서 못찾아 뵙는만큼 통화를 자주한다던지 하면 되지 않겠음?
  • 갈로우
    15.10.29
    절대적으로 탈조선해야됨
  • 그렇죠.. 조선이라는 나라는 더이상 답이 없죠. ㅋㅋ
  • 방문자
    15.10.29
    저는 해외대학 가겠다고 부모님께 말씀드리고 부모님 지원까지 약속 받아놨어요..
    물론 우리 집이 흙수저이고 부모님은 꼰대지만 그래도 부모님이 저를 이해하시네요 ㅋㅋ
    부모님이 열심히 일하시겠다고 하시더라구요 ㅇㅅㅇ...

    그래도 설득하기까지 진짜 힘들었습니다. 진심.
  • 오호.. 고생 많았네요. ㅎㅎ
  • 울집도개천용
    15.10.29
    부모님 절대안바뀝니다. 특히나 개천용 집안이시라면 더더욱...
  • 절대로 안바뀐다는 것을 깨닫는 수 밖에 없는 것 같군요...
  • 직접 복지 제도 보여드리니 반박이 없어짐
  • 저같은 경우는 복지 제도 보여드렸는데도 소용 없었어요...
  • 로만
    15.10.29
    근데 부모님 친구분들이나 삼촌분들이 대기업 임원 하시는게 도대체 무슨 상관이죠..? 사촌누나도 그렇구요. 어투가 기분나쁘시다면 죄송하지만 그런건 상관할게 못됩니다. 친형분이 잘사시는건 당연히 님 입장에서 그렇게 좋을일이 없겠지만, 친척들이 잘사니까 님도 그정도 해야한다는 건 이상한겁니다.솔직히 친척들이 잘됐다고 님이 득보는것도 없구요. 물론 그런걸 보고 부모님의 눈이 높아지셨다는 뜻인건 알겠는데, 그런걸로 님 인생이 방해받을 이유는 없습니다. 이 사이트에서 관련글 보면서 그런 생각 떨치셨음 합니다
  • 본문 위에서 11번째줄~13번째줄을 보면 글쓴분들 친척및 주변사람들이 다 잘난사람만있다보니 부모들은 늘 보는사람이 그런사람들이고
    그런사람들을 보다가 자기 자식을보니 그사람들과 차이가 나보이니까 꼰대처럼 노오오오오력 타령을 하게됬더라 그런 이야기죠뭐...
    글쓴분 본인이 주변사람들을보고 그렇게 느낀다는게아니라요
  • TT
    15.10.29
    부모님이 반대하는 이유:
    내가 바보라는건가? 나는 니가 쓰레기라고, 희망이 없다고 말하는 나라에서 살고 있는데?

    저 생각을 이나라의 부조리를 몸으로 체험할 때마다 생각하셨을껍니다. '내가 살아왔으니 좋은나라' 라는 합리화를 계속 하실거고 이나라를 부정하는건 인생을 통째로 부정당하시는 것이기에 당연히 반발이 있을겁니다. 실제로 부조리를 깨닫고 못참으셨다면 이나라에 계시지 않겠죠...
  • 노예1
    15.10.29
    저희 부모님은 일본 대학 간다 하니까 군대 관련만 청산하면 릿쿄대학 관광학부(초년 등록금 120만 엔, 한화 현재 기준 약 120만원) 등록금도 대주신다 하네요... 후... 그래도 나는 좀 괜찮구나..
  • 15.10.29
    그런 부모님으로부터 탈출하는 것도 탈조센 아닐까요?
  • 표백
    15.10.31
    엄밀하게 말하자면, 가족도 남입니다. 인생 길게 보세요. 괜히 핏줄에 얽매이지 마시고... 맘 독하게 먹으셔야 합니다.
    제 생각에도 후자가 훨씬 나아보이네요. 탈조선에 풀로 쏟을 수 있는 에너지를 뭐하러 다른 곳에 낭비합니까...
  • 저도 탈조선 한다고 설득하는데 하나부터 열가지 사실을 인정하려하지 않네요
  • 블레이징
    17.03.20
    내가 늘 이야기하는거지만, 왜 남을 설득하고 자꾸 타협하려고 하냐? 유일하게 타협해야 하는 존재는 현실이지, 주변사람들이 아니다. 니가 반드시 데리고 가야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 타협하지 마라. 니 인생은 니가 사는거다.
  • Kaboyi
    17.03.20
    이 나라의 미래 전망과 문제점을 부모님에게 설명해주신후 이민가려는 나라에대해 설명해주세요. 잘설명하셔야합니다.
    그런데도 안되면 부모님몰래 준비하세요. 퓨처를 위해
  • Kaboyi
    17.03.20
    탈조선 이틀전 폭탄발언하시고 . 저의 미래는 제가 결정한다고하시고 이민가시면 됩니다 마음에걸려도 잊어버리셔야 편하고요.(저는 아직 탈조선하지않았지만 만약 부모님이 반대하면 이럴계획입니다) 그리고 나중에 부모님을 만나거나 통화할때 오히려 부모님이 사과할겁니다. 
  • 반헬센
    17.03.21
    "내 사전에 포기란 없다"는 어느 명분과 항목에 가치를 두느냐가 더 우선일 것 같은데요?

    - 보다 나의 행복한 삶과 가치있는 인생을 위해 포기하지 않을 것인지..
    아니면,
  • 음...저는 그래도 한국을 좀더 믿으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물론 그동안 못 마땅할 때가 많으셨겠지만 다른 나라로 가서 사는 게 정말 더 나은 길일까 싶더라구요
  • redhotchilly
    17.06.15
    더나을까 싶더라고고요가아니라 그게 진리이자 답입니다 이나라는 정말 답이없어요 점점 더 악화될겁니다ㅠㅠ
  • 우리는 학생이아니라 어른이라면 이제 본인 스스로 명확하게 판단을해야합니다 부모님한테 휘둘리지말고 정말 가고싶으면 가도됩니다 단 그에따르는 댓가와 책임은 반드시 가져야합니다 어른이기때문에 더이상 부모에게 의지하면안됩니다

  • 응원합니다, 존경합니다
  • 탈조선 해. 나도 고등학교때 부터 유학생활 했는데 미국에서. 처음엔 한국 돌아오고 싶은데 막상 돌아와서 헬조선 체험하니 ㅅㅂ... 미국에선 아름다운 나라 들으면서 고향땅에 대한 향수를 키우며 돌아와서 나라를 다시 일으켜야지 했는데 대한민국이라는 시스템 자체가 그리고 한국의 경제를 키워온 방식이 다 피땀나는 노력 갈취해서 대기업만 몰아주는 문화라. 그래서 취집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고 '인맥'이 능력보다 더 중요하다는 말이 나오지.

     
    아무튼 서론이 길었고. 시간이 지나서 뒤를 돌아봤을땐 부모님도 너를 이해하실거야. 내 부모가 그랬거든. 나중되니까 내가 완전 미국 사고방식 잡힌거 아니까 리스펙 하더라. 근데 난 지금 헬조선이고 다시 나갈 준비를 하지. 이번에는 얼탱이 안까고 제대로 나가서 자리잡으려고. 대한민국의 가장 큰 문제가 뭔지 아나? 부모님이 자식들을 좌지우지해. 그리고 우리가 부모가 되면 똑같이 그짓을 하지. 그대신 우린 '안전' 그리고 '안정' 과 '자유' 그리고 '선택의 폭'을 맞바꾸지. 
     
    겁먹지 말고 나가라. 설득하지 말고 그냥 나가. 잠시 흘리는 눈물을 잠깐이야. 후회하지 않을거다. 이건 내가 보험 들어줄 수 있을만큼 장담 할 수 있는 내용이다. 물론 너가 정말 해외에 큰 뜻을 품고 있다는 가정하에. 나가서 향수병에 돌아오면 이도저도 아냐.
  • 응원한다!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댓글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탈조선은 불가능합니다. 100 updatefile 헬조선 25790 4 2015.05.28
181 탈조센을 하나의 영화 포스터로 표현해봤습니다. 125 update 구원자 5656 36 2015.08.24
180 호주 생활 9년차 혐한인 입니다. 62 new ActDavy 16466 38 2016.07.10
179 헬조선을 입국할때마다 57 update 구원자 4249 41 2015.10.28
178 일본으로 탈조선하려는 분들 봐주세요. 52 update l소통l소신l창의l 5450 25 2015.10.12
177 저는 아주 평범한 한국의 30살 남성입니다. 50 bbasj 8208 39 2015.07.27
176 홍콩으로 탈조선 8개월째, 후기 50 new 조선소녀v 7312 26 2016.12.19
175 천조국에서의 10년간 경험담 49 update 천조국에서의10년 8711 32 2016.01.05
174 탈조선 성공게이다. 46 update 랍스터배꼽 10602 32 2015.08.10
173 대기업 인사 담당자가 쓰는 헬조선 직장 취직하기 42 update 잭잭 21135 22 2015.09.30
172 탈조선 하려는 분들 꼭 보세요. 저도 그 중 1人입니다. 42 l소통l소신l창의l 9283 29 2015.10.10
171 아...여유롭다...호주3년차 게이다. 41 updatefile 로즈마리김엠마 5874 23 2016.01.29
170 Canada Foundation / Apprentice / Co-op & Express Entry 40 update toe2head 3465 19 2015.09.18
이제는 탈조선에 대해 부모님한테 설득하는 것은 포기해야 하는건가요... 39 update 꼰대헬선생 2995 14 2015.10.28
168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왔다. 38 헨리흐므히타랸 4747 21 2015.11.23
167 탈조선에 대한...반응들... 37 update 헬조선뉴스 5647 36 2015.08.06
166 왜 쉬운 미국으로는 생각을 안하시는지.. 37 update 랍스터배꼽 10158 17 2015.08.29
165 공무원은 탈조선이 힘들까요 37 ㅋㄴㅁ 6517 23 2015.08.30
164 외국여자를 만나더라도 뉴질랜드년은 피해라 35 update 탈조선추진위원회 10070 18 2015.09.17
163 [탈조선 성공기]부모님이 주신 최고의 선물: 미국국적 34 new 미국사람입니다 4849 23 2016.08.18
1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