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크기변환_6.png크기변환_7.png

리아트리스2016.08.13 02:37

먼저 위안부는 일본의 잘못이 맞으며, 점령지에서 현지 여성들을 강제 징발하고 착취하며 임의대로 처분하는 등 반인륜 전쟁범죄를 저지른 것은 분명합니다.

다만 조선에서의 위안부는 경우가 조금 다르기는 하지요.

 
일단 위안부 할머니들이 증언하는 대로 강제적으로 끌려가거나 정신대 취업사기에 속아 자신의 의사에 반해 끌려간 건 대부분 사실입니다.
또한 이러한 증언이 후대에 정신대와 위안부를 혼동하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하였구요. 
그러나 조선에서 강제로 혹은 사기를 쳐서 여성들을 위안부로 몰아넣은 주체는 대부분 조선인 지주나 권력가, 혹은 조선인 브로커이며 주로 조선인 위안부 포주에게 팔아넘기는 형태로 진행되었습니다.
실제로 당시 기록을 보면 일본군 준군속(군대를 따라 이동하기는 했지만 신분은 민간인인)으로서 위안부 포주가 되어 위안부의 운영을 맡았던 주체는 대부분 조선인이었지요.
 
그렇다고 할지라도 일본군대의 여성 강제징발과 임의처분조치, 조선에서의 관리감독이 매우 허술하고 인권침해가 공공연하게 일어났음에도 시정을 하지 않은 것은 분명한 일제의 잘못이며, 이에 대해 고노담화 등을 통해 전후 수 차례에 걸쳐 사과를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이지요.
 
 
다만 이미 국가간의 보상과 사죄는 어느 정도 정리가 되었으며, 현재 위안부 및 일본제국 강제징용자에 대한 보상 & 사죄 전달의무는 현재 한국정부에게 있습니다. 이미 1965년 한일기본협정의 보조 협약으로서 한국에는 3억달러 무상지원 + 3억달러 차관 + 2억달러의 상업차관(일본 민간이 제공)이 주어졌는데, 이 대신 식민지배의 피해에 대한 대일청구권을 영구히 포기하는 것으로 되어 있습니다. 
-> 즉 이미 한 - 일간 보상의무는 깨끗하게 완료되었습니다.
다만 헬조선정부가 과거 보상금액을 삥땅친 사실을 드러내려니 엄두가 안 나 일본에게 계속 잘못을 미루는 것이지요.
 
이 협정을 체결하면서 당시 군사정권을 신뢰하지 못하였던 일본 정부는 관련 행정 처리를 하여 피해자에게 직접 전달하겠다고 하였으나, 박정희 정부가 내정간섭이라는 이유를 들며 거부한것. 
결국 피해자들에게 보상이 가지 못하였고, 형식적인 보상시늉으로 지불된 5%이하의 금액을 제외하면 전부 당대 군사정권이 말 그대로 삥땅친 것이에요. 결국 이 금액이 50년간 지불되지 않았으니, 한국정부가 모든 책임을 지고 지연이자와 물가상승을 감안한 금액을 지불하여야 할 의무가 있습니다. 결국 일본은 보상을 하였으나, 헬조선정부가 중간에 끼어 금액을 삥땅친거지요.
 
사과 또한 역대 일본 총리가 고노 담화 등 여러 차례의 담화(심지어는 아베도 하였지요...)를 통해 국가적으로 반성하고 사죄의 의사를 보이는 한, 받아들일 수 있어야한다고 봅니다. 
언제까지나 그걸 가지고 물고 늘어질 수도 없는 노릇이며, 일단 일본이 죄를 짓기는 하였으나 사죄와 보상을 나름대로 노력하며 한 것이니까요. 이렇게 포괄적으로 보상하며 사죄한 식민지배국은 일본이 거의 유일합니다.
다른 식민지배국은 오히려 눈치봐가면서 자신보다 약한 국가와 민족에게는 현대에 이르기까지 사죄를 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독립할 때 독립비용을 내라고 협박했던 경우도 부지기수였지요.
 
헬조선 언론은 연일 일본이 군국주의한다고 떠드는데, 실상은 일본보다는 헬조선이 군국주의 국가에 더 가깝습니다.
일본은 과거 일제와는 달리 헬조선마냥 강압적인 징병제도 아닌데다가, 병력도 헬조선의 절반 이하이며, 사회 전반적으로 군사정신을 강제적으로 주입하려고 난리치는 쪽은 헬조선인데 과연 누가 군국주의 국가일까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