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크기변환_6.png크기변환_7.png










미국에서도 가난한 사람이 애를 왜 낳냐는 말이 나옵니다.

한국에서는 부자가 아닌 사람이 남자애를 낳으면 그 애는 징병제 때문에 거의 100% 고생합니다.

그리고 의무교육 시스템을 통해서 써먹을 데 없는 지식을 외우고 왜곡된 역사를 배우게 되겠죠.

당신들의 자식이 왜곡된 역사교과서를 통해서 아무리 노력해도 보상받지 못하는 애국심을 갖게 되는 것이 좋겠습니까?

자식이 의무교육과정을 거친뒤 고등학교와 대학교를 졸업하고 별다른 업무 능력도 없는 상태에서 취업 시장으로 내몰리면 노예되는건 순식간 입니다.

비효율적인 의무교육 받을 시간에 프로그래밍을 하거나 그림을 그리거나 피아노를 치는 등 여러 가지를 해보면서 진로를 고른 후 자체적으로 직업 준비를 하면 20~30살 사이에 특정 직업군의 상위 3~5% 안에 드는 것도 무리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요즘은 khan academy를 통해서 인터넷으로 기본 적인 지식은 골라서 배울 수 있습니다. 읽고 쓰는 능력만 배양하면 굳이 학교를 안 다녀도 되는.... 만약에 제가 결혼해서 자식을 만들면 언어와 기본적인 산수만 가르치고 나머지는 인터넷이나 학원을 통해서 배울 수 있도록 할 겁니다. 교수나 연구자가 될려면 대학교가 필요할 수도 있지만 굳이 의무교육과정을 거칠필요는 없죠. 여러 국가를 알아본 결과 아일랜드에서는 자식이 의무교육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부모에게 처벌을 가하지 않는다는 군요.

 

부자가 아닌 사람이 자식에게 의무교육과 군대를 면제시켜주는 것은 어렵습니다. 부자가 아닌 사람이 애를 키울려면

1) 스위스(최근 징병제 폐지한 국가)나 아일랜드 같은 국가에서 외국인하고 결혼

2) 외국인하고 결혼하고 외국에서 애 낳은 다음에 그 애를 한국에서 한국 영주권자로 키움. 영주권자는 의무교육과 징병제를 피할 수 있음.

둘 중에 하나는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한국인 남자가 아이를 한국 영주권자로 키울려면 일본인 여성과 결혼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군요.

 

이것도 안 된다면 결혼을 하더라도 애 안 낳고 사는 것이 낫습니다.

일본 초식남들처럼 혼자서 벌고 혼자서 사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 리아트리스Best
    16.12.28

    제가 계산해본 바로는 헬조선을 비롯한 고물가 국가군에서 노예신분을 면하고 최소한의 삶의 질을 확실히 보장받으려면 최소요구금액이 대략 15 - 20억 정도더군요.

    대략 이 정도면 은수저 초반정도 되며 그 이하 계층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유한계층 초입입니다.
    이 정도면 욕심을 지나치게 부리지 않는다면 이론적으로는 보통 사람 교양수준의 재테크 지식으로도 약간의 관리와 함께 손해보지 않고 평생 일반적인 소득 수준이상으로 놀고먹을 수 있습니다. = 생계걱정없이 원하는 걸 할 수 있다.
     
    외국 영주/시민권은 헬조선 국적보다는+요인이지만 있어도 15+억 이상을 주지 못한다면 결국에는 자본주의 세계에서 노예(생계노동계급)의 지위를 벗어나기 어렵습니다. 
    고로 안 낳는 게 최선이구요.
     
    자식에게 노예의 주홍글씨를 주지 않으려면 최소 15억+과 외국영주권을 줄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며, 그 이하는 부모와 자식이 무슨 짓거리를 해도 헬에서는(그리고 대부분의 외국에서도) 답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 돈이 있으면 본인에게 투자하여 놀고먹을 수 있는데 구태여 아이를 낳아서 돈을 날려야 할 이유같은 건 없지요.
     
    결국 아이를 낳는 것은 돈이 썩어나는 재벌급이 아닌 한 보통은 효율적인 선택이 아니며, 돈이 많아도 자기 자신에게 투자하는 것이 더 현명하겠지요.
  • 리아트리스Best
    16.12.28

    헬센징 하프는 절대 안심할수가 없습니다. 적어도 1/8정도(가족 레벨에서는 한 70년정도는 분리된 환경에서 살아야)자연상태에서도 헬센끼가 완전히 사라져서요.

     
    그 이전 헬센징은 스스로가 악한 헬민족의 문화와 정수를 안 받아들이겠다는 마음가짐과 노오력이 아니면 어렵지요...
  • 제가 계산해본 바로는 헬조선을 비롯한 고물가 국가군에서 노예신분을 면하고 최소한의 삶의 질을 확실히 보장받으려면 최소요구금액이 대략 15 - 20억 정도더군요.

    대략 이 정도면 은수저 초반정도 되며 그 이하 계층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유한계층 초입입니다.
    이 정도면 욕심을 지나치게 부리지 않는다면 이론적으로는 보통 사람 교양수준의 재테크 지식으로도 약간의 관리와 함께 손해보지 않고 평생 일반적인 소득 수준이상으로 놀고먹을 수 있습니다. = 생계걱정없이 원하는 걸 할 수 있다.
     
    외국 영주/시민권은 헬조선 국적보다는+요인이지만 있어도 15+억 이상을 주지 못한다면 결국에는 자본주의 세계에서 노예(생계노동계급)의 지위를 벗어나기 어렵습니다. 
    고로 안 낳는 게 최선이구요.
     
    자식에게 노예의 주홍글씨를 주지 않으려면 최소 15억+과 외국영주권을 줄 수 있어야 된다고 생각하며, 그 이하는 부모와 자식이 무슨 짓거리를 해도 헬에서는(그리고 대부분의 외국에서도) 답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 돈이 있으면 본인에게 투자하여 놀고먹을 수 있는데 구태여 아이를 낳아서 돈을 날려야 할 이유같은 건 없지요.
     
    결국 아이를 낳는 것은 돈이 썩어나는 재벌급이 아닌 한 보통은 효율적인 선택이 아니며, 돈이 많아도 자기 자신에게 투자하는 것이 더 현명하겠지요.
  • HellMoon
    16.12.28

    생계 노동계급이라고 다 똑같은 계급이 아닙니다. 만약에 어떤 사람이 어렸을 때부터 컨텐츠(만화, 유튜브 비디오, 소설, ...) 창작을 열심히 배웠으면 지금쯤 창작을 열심히 하는 것만으로 기부금(patreon, ...)을 받고 살 수 있습니다. 인터넷을 통해 몇백명한테 기부금을 받으면서 창작을 하거나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게 되면 다른 사람이 자신의 스케쥴이나 노동 방식을 통제하지 않게 됩니다. 기부금을 받으면서 자유롭게 창작을 하는 상위 1~2% 창작자들은 창조 노동계급 혹은 장인 계급에 속해 있다고 봅니다. 창작을 하지 않더라도 정치 캠페인 혹은 기타 활동을 통해서 기부금을 받고 살 수 있습니다.

    다만 이렇게 되는 것이 쉬운게 아니니깐 어렸을 때부터 열심히 한 분야를 파는 것이 좋겠죠. 어렸을 때 이걸 하지 못하면 은수저 급 이상 부모님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됩니다.

     
    단순 생계 노동계급하고 창조 노동계급 사이의 삶의 질은 매우 차이가 큽니다. 정교수, 중세시대 칼을 만드는 장인, 꽤 유명한 소설가들 중에 일에 평생을 바치는 것이 꿈인 사람이 많습니다.
    창조 노동계급에 속한 사람의 삶의 질은 돈만 많고 어떻게 인생을 보내야 할지 몰라서 시간을 낭비하는 은수저보다는 나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제 부모님이 재산이 10억이 넘지는 않지만 연봉이 은수저 수준이라서 제가 창조적 노동 계급에 속하게 될 때까지 집에서 컨텐츠 창작을 배우는 것을 허락해 주셨습니다.
    창조 노동계급에 속하기 위해서는 크리스마스 날에도 아침에 6시에 일어나서 저녁 때까지 배우는 것이 고통스럽지 느껴지지 않습니다.
     
    자신이 창조 노동계급에 속해있고 자식에게도 창조 노동계급의 삶을 안정적으로 물려줄 수 있는 여건이 된다면 자식을 한 명 정도 만드는 것도 아주 나쁜 선택은 아니라고 봅니다.
  • 기술적 판단 하에서는 다르다고 볼 수가 없습니다.

     
    애초에 예술이나 창조노동분야는 극과 극으로, 그런 식으로 상당한 수준의 후원금을 받을 수 있는 비율은 해당 직업의 전체비율중 그다지 높지 않은데다가 항상 그럴 수 있으리라는 보장이 없습니다.
    즉 불안정성 위에서 잠시 약간의 자유를 누리는 것 뿐으로, 다른 분야와 근본적인 차이가 있다고 볼 수는 없지요.
     
    게다가 님이 만약 잘 되어서 1대에서는 자기 노동을 통제하는 창조노동자?의 삶을 살게 될 수는 있겠더라도 후대에 그 성향이나 방향이 유지될 것이라는 보장은 전혀 없습니다. 오히려 그런 쪽으로밖에 선택을 못한다는 건 2대에 있어서는 거의 재앙에 가까울 수도 있구요.
     
    그러나 돈을 물려주는 것은 상속자가 욕심을 부려 사업하다 망하거나 하지 않는 한 유지되며, 대규모 전쟁이 나거나 하는 등의 사태가 아니면 큰 노오력을 하지 않아도 안전하지요.
    그런 중류의 꿈을 가지는 사람은 전체 인구분포중에서는 소수이며, 제 주장에서 중요한 건 '노동하지 않고도 (아주 높은 수준은 아니더라도 사회 평균 수준의)삶을 유지할 수 있는 권리'의 보유여부가 중요하다고 보았네요.
  • HellMoon
    16.12.28
    제가 기부금을 여러 방면에서 분석을 해보니 시간관리및 자기관리가 철저하고 엉덩이가 무거운 사람들은 창조노동계급에 안정적으로 속할 수 있다고 봅니다.
    다만 관건은 상위 1~2%에 속할 때까지 일자리 없이 버틸 수 있느냐 입니다. 애초에 자기관리가 철저한 사람이 전체 인구의 1% 정도일 테니깐 말이죠. 저는 평생을 자기관리에 투자해 왔고 제가 그 1%에 속해있는 사람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리고 한 번 진입하고나면 계속적으로 자기관리가 필요합니다. 철저한 자기관리 쉬운거 아니죠. 제가 보기에 창조노동자의 직업 불안정성은 자기관리의 불안정성과 정비례한다고 봅니다. 자기관리를 안정적으로 할려면 아무래도 연애나 결혼은 생각하기 힘들겠네요. 내 짝이 아닌 여자랑 연애하거나 결혼하면 멘탈붕괴해서 일을 잘 안하게 될테니 말이죠.
    굳이 기부금을 받지 않더라도 자기관리가 철저하고 실력이 확실하면 자기 노동을 통제하는 컨텐츠 창작자 로써 사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기부금을 받지 않으면 자기 노동을 통제할 수 있는 작품 분야가 좀 줄어듭니다.
     
    제가 부지런하지 않거나 부모님의 연봉이 은수저가 아니었으면 창조 노동계급으로의 진입은 꿈도 꾸지 못했을 것이라는 것을 상상하면 제 자식이 창조 노동계급에 진입할 가능성은 10%도 안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스위스나 핀란드에서 결혼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다고 생각합니다.
    스위스는 복지가 매우 잘 되있어서 일하지 않아도 기본적인 생활은 가능하다고 들었습니다.
    핀란드는 현재 기본 수입(Basic Income)을 테스트하고 있을정도로 복지에 관심이 많은 국가입니다.
    다만 핀란드는 아직 징병제를 유지하고 있고 스위스는 징병제를 폐지했으므로 스위스가 더 낫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본 수입을 받는 것과 비슷한 수준의 복지를 실현하는 국가에서 결혼하는 것은 나쁘지 않겠군요.
  • 모 그럴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네요. 사실 독신주의자고 아예 연애자체를 이해 못해서 결혼같은 건 불가능하지만요...

     
    그렇지만 일반인의 관점에서 보면 그런 건 굉장히 가혹한 조건에 들어가는 거 같습니다. 상위1%의 자기관리와 거기에 따르는 상당한 재능이라는 건 보통은 매우 어려워서요.
    거기에 은수저급 부모라는 것도 한 30명중에 한명정도 있을까 말까라서...
     
    그러나 돈이 15 - 20억정도 있으면 그런 건 다 필요없습니다.
    자기관리는 돈을 펑펑 쓰지 않을 정도면 되고, 학습은 기본적인 지능 & 인격과 교양수준에 더해 약간의 재태크와 경제지식 정도면 그이상 노력할 필요가 전혀 없거든요.
    그냥 말 그대로 준니트급이어도 이자율 3%수준의 적금만 가지고도(세금을 감안하더라도 세전연봉 4천만원대와 비슷한 수준이니...) 평균이상의 삶이 유지됩니다.
     
    모 저같은 경우에는 자기관리와는 연이 거의 없어서....ㅠㅠ 잔머리와 대충대충 하는것으로 여태까지 때워왔네요... 자기관리는 50%도 못되는 거 같은데 잔머리만 잘 굴러가서 그런지 IQ는 한 상위1%이내로 나오긴 하더군요...
    그냥 잔머리 굴러가는거에 여자특유?의 직감을 합치니 자신과 주변사람들의 행동과 근미래의 결과가 너무 잘 읽혀져서 재능과 지원없이는 노오력해봐야 잘 안된다는 게 보여졌던 것두 있구요.
     
    별로 야망이나 야심이 있는 것두 아니구... 자기관리도 철저하지는 못하고 그냥 놀기만 하는데다가 집안도 별로 좋지 못하니 그냥 결혼 출산같은 거 안하고 조용히 살다 너무 늙기전에 존엄사 하면 그만이라고 생각하면서 사네요..ㅠ
  • 씹센비
    16.12.29
    스위스나 핀란드에서 결혼하는 것도 나쁘진 않겠죠ㅋㅋ 불가능해서 그렇지
  • 시른데?
  • 씹센비
    16.12.29
    앜ㅋㅋㅋㅋㅋ
  • 하프헬센징이라 하더라도 헬센징어머니, 헬센징아버님을 통하여서 헬센징끼를 최소 50%는 전수를 받습니다. 뿐만아니라 헬센징끼는 헬센징을 만나면 다시 학습이 되며 "헬센징의 얼" 상호반응을 하면면서 센징끼가 복구됩니다. 하프헬센징, 헬센징2세들도 소주, 김치, 삼겹살, 그놈의 정, 룸싸롱, K-Trash(K-Drama, K-POP)이런걸로 중독이 되면 탈조선에 실패 하며 헬센징으로 복구됩니다. 더욱이 하프헬센징도 다시 헬센징과 결혼하면 3대에서는 완벽하게 헬센징으로 복구가 됩니다. 그러함으로 탈센징은 가급적 탈조선과 같이 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국제결혼이 탈조선, 탈센징에 매우 도움이 되는 것은 맞지만 생각이외로 빈번하게 실패를 하며, 과정자채가 하프헬센지에게는 "나는 누구지" 하는 정채성 문제도 있으며, 배우자의 국가와 DNA를 오염시키는 과정이 있습니다. 천조국, 호주, 유럽에도 크고 작은 유사헬조선 헬타운도 많이 있으니, 탈조선과 탈센징의 과업을 단순하게 보시면 아니되옵니다.
     
    그럼으로 위치에 따라서 하프헬센징이라 하더라도 안심은 못하며, 반듯이 동료 헬센징, 소주, 삼겹살, 헬교회, K-Trash와는 거리가 먼곳으로 가셔야 탈조선/탈센징이 2대, 3대에서 유효할 수 있습니다.
     
    시간여유가 된다면 헬센징2세, 하프헬센징의 탈조선, 탈센징 실패 케이스 스터디를 해드릴까 합니다만.
  • 헬센징 하프는 절대 안심할수가 없습니다. 적어도 1/8정도(가족 레벨에서는 한 70년정도는 분리된 환경에서 살아야)자연상태에서도 헬센끼가 완전히 사라져서요.

     
    그 이전 헬센징은 스스로가 악한 헬민족의 문화와 정수를 안 받아들이겠다는 마음가짐과 노오력이 아니면 어렵지요...
  • 조금더 정확하게 설명을 드리면, 보통 1세대 탈조선 헬센징은 자신이 떠나던 시대의 헬센징끼를 그대로 유지하고, 탈조선을 시행하는 숙주국가(Host country)의 언어, 역사, 문화 공부는 수박것 할기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심하면 헬센징끼에 해외의 악습을 더하여서 더욱 고약한 헬센징으로 번식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탈조선, 탈센징의 절차를 간과하고 상대국가의 문화를 배우는 대에 개을리 한 결과는 치명적이기도 합니다. 

    뿐만아니라 적지 않은 수의 헬센징1.5세, 헬센징2세, 하프헬센징이 경험하는 정채성 갈등도 상당합니다. 동시에 국가와 문화에 따라서 헬센싱에 버금가는 차별과 따돌림도 존재합니다.

    보통 1세대 헬센징들은 "그래도 헬조선보다는 낳다"라며 무시하고 넘어갑니다만. 이런 경우 대부분 헬조선1세대의 무능 무지 개으름과 센징끼가 자신의 자식들에게 악영향을 주며 탈조선/탈센징에 실패를 하는 것을 모릅니다. 심하면 헬조선을 해외에 그대로 만드는 악행도 저지릅니다.

    이런 말이 있습니다. 재미없는 사람은 있어도 재미없는 곳은 없다.. 
    냉혹하게 이야기 하면 헬조선은 없고 헬센징만 있습니다. 
    이 구조와 다이나믹을 이해하여야 탈조선/탈센징에 성공을 하지 않을까 생각을 합니다.
  • 놀람
    17.02.20

    내가쓴 글인줄 알았다.. 나같은 생각 하는 사람이 한국에도 있구나 ㅠㅠㅠ

  • 따거(大哥).
    큰 형님으로 모시겠사옵니다.
    개념있고 의식있는 분을 큰 형님으로 모시게 되어서,
    무한한 영광이옵니다~ ^^
  • 세마
    16.12.28

    난 오히려 애를 더 낳고 키우자는 주의이다.

    우리들이 애들 많이 키워서 뭐하냐고? "쥬인님"들한테 노예로 바칠려고? 천만에.
    내 자식들한테 총칼을 쥐어줘서라도 내 세대를 괴롭힌 쥬인님 개새끼들한테 복수하게 해야지.
     
    옛 중국에서 소성(小姓) 가족들이 자식들에게 칼을 쥐어주고 대성(大姓)가족들을 상대로
    피비린내나는 "계투(械鬪)"를 벌이던 것처럼 말이다.
  • HellMoon
    16.12.28
    주인님에게 복수할려면 주인님의 측근이 되야 합니다. 독재자들은 거의 대부분 직속 부하들이 배신할 때 망합니다. 주인님의 측근이 되는게 쉬운거 아니죠.
  • 세마
    16.12.28
    그래서 자식 한놈중에 머리 좋거나 쌈질 잘하는 새끼 있다면, 꼭 출세를 시켜야죠. 
  • HellMoon
    16.12.28
    그런데 보통 독재자를 깨부수면 더 악질적인 독재자가 군림합니다. 그래서 지구상의 거의 모든 국가가 제대로 된 민주주의아니면 악질적인 독재국가죠.
    주인님을 죽이거나 주인님한테 복수하기보다는 새로운 시스템을 창조하기 위한 노력을 하는 게 낫다고 봅니다.
    현재 인공지능, 기계, 그리고 컴퓨터를 통한 자동화가 새로운 시스템의 기반을 구축하는 중인데 실제로 어떤 사회 시스템이 21세기가 끝나기 전에 나올지는 모릅니다.

    자식들한테 미래의 새로운 사회 시스템을 만들어보라고 해보세요....
  • 다프
    17.01.07
    전대 독재자의 실패를 바탕으로 진화하기 때문인가..
  • 씹센비
    16.12.29
    부자도 아닌데 스위스에서 애낳으라고요? 그나마 할 만한건 2번이겠지만. 그래봤자 입니다. 자식은 탈센징이 될 수 없습니다.

    윗분들이 설명 잘 해 주셨지만 다시 한번 말씀드리자면
    탈조선에서 가장 중요한 건 '정신적 탈조선' 입니다.
    제아무리 외국 국적자에, 돈 많고, 잘생겼다 해도
    정신이 센징 대가리라면 그새끼 인생은 좃망입니다.

    정신적 탈조센을 국내에서 하려면 어마어마어마어마한 노오오오오오오력이 필요합니다. 이 사이트의 많은 회원 분들도 그렇듯이, 헬조선 현실만 깨달았을 뿐, 탈센징은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몇몇 분들이 종특을 인지하고 탈센징으로 나아가고는 있습니다만, 아직도 저 포함 대부분의 회원들이 탈센에 골인하려면 멀었습니다.

    어차피 외국인이랑 결혼해서 애를 낳았다면, 인종차별 때문에라도 한국에선 키우지 마세요. 좀 속된 말로, 미친 짓 입니다.
  • 앙기무.
    16.12.29
    솔직히 외국보다 한국 인종차별이 더 심한거 같아요
  • 씹센비
    16.12.29
    당연하죠. 외국은 인종차별 당하면 고소해서 벌금 멕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한국은 그런 법 자체가 없죠.
  • 재산이 얼마이든 헬조센에서 애 키우는 것은 미친짓

  • 생각있는 자들은. 애 안낳거나, 여유가되면 한명정도 낳거나.

    생각없는 자들은 둘 셋씩 싸지르며 종족 번식시키는.

     

    옛날부터 쭈욱 그래 왔겠죠. 그러니까 지금 생각없는 자들로 가득 찬 것이 아닐지.

  • 전설의레전드 소설책
    17.01.09

    한국은 흑수져급 돈없는분이 나는 동시에 노예 애기 로 전략 한다는것을 아셔야헤요 크개 세뇌당해서 애기가 성인이돼서 흑수져급 노예로 생활을 하셔야돼요 이개 요줌 한국 현제 현실이져  

정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헬조선 CF 제작 80 new 헬조선 14219 12 2015.08.21
공지 헬조선 / 탈조선 베스트 게시판 입니다. 11 new 헬조선 5462 1 2015.07.31
3293 꿀잼] 김무성의 반대는? 5 newfile 허경영 1728 19 2015.12.15
3292 아이스크림판 단통법 등장 15 new 이넘의헬 1190 21 2016.08.09
3291 해외구매와 조선의 구매 비교 9 newfile 뻑킹헬조선 2339 31 2015.12.14
3290 지금 우리가 하고있는건 다 부질없는짓 12 new 모르면쫌! 1623 18 2016.09.21
3289 지금의 징병제, 모병제 논쟁이 잘못된 이유 11 new john 1418 16 2016.09.22
3288 현시각 일베.... 7 newfile 블레이징 1538 19 2016.10.26
» 재산 몇십억 이상 가진 부자 아니면 애낳지 맙시다.... 24 new HellMoon 1513 17 2016.12.28
3286 지옥불반도의 뒤틀린 성욕 7 newfile 잭잭 3927 20 2016.01.04
3285 나라탓좀 하지말라고? 9 new 일본프리타족 1171 19 2016.08.16
3284 나라에 대해 불만표출. 한국 vs 외국 4 new 일본프리타족 1325 16 2016.09.07
3283 최고의 인종주의자는 사실 한국인이었던듯 6 new wet4312 966 17 2016.08.31
3282 노력하면 안 되는 것이 없다고 하는데 17 new Delingsvald 1186 16 2016.09.18
3281 냉철한 판단으로 헬조선임을 자각하게 되면... 2 new 조선인경멸 729 15 2016.09.22
3280 이 나라 저질스러운 일자리가 거의 대부분임. 13 new 기무라준이치로 1357 16 2016.12.17
3279 좌파적 캐치프레이즈는 헬조선에 필요하지 않습니다. 16 new 당신은NERD 552 14 2016.05.04
3278 로버트 라이시 교수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해야 한다" 12 new framtid 1464 16 2015.12.08
3277 영화 다크시티로 본 헬조선 1 newfile 살려주세요 1929 16 2015.11.19
3276 대한민국인들의 모순 8 new 생각하고살자 1529 17 2016.08.24
3275 세월호 사건의 진실 9 new john 1109 16 2016.07.30
3274 이 헬조선에서 가난한사람이 자식낳는건 진짜 이해가안된다 16 new 생각하고살자 1579 26 2016.07.12
1 5 - 169